정보이용료 멋진애니모음합니다Q_Q > 회원사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사게시판

멋진애니모음합니다Q_Q

페이지 정보

작성자 utloztdh72335 작성일18-05-28 17:55 조회165회 댓글0건

본문

콩나물은 늘 내게 묻는다. 대야 위에 큰 시옷자 모양을 한 쳇다리가 걸쳐져 있었고, 그 위에 거무스레한 콩나물시루가 얹혀있었다. 시루 위엔 언제나 검은 보자기가 덮여 있었는데, 그 보자기를 열어젖힐 수 있는 사람은 할머니와 어머니뿐이었다. 콩나물이 자라려면 햇빛을 가려주어야 한다는 설명도 없이, 어른들은 무조건 보자기를 열어보지 말라고 했다.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이즈러진 조각달, 가앙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밤이 깊어지면 내 침묵도 깊어져서 마침내 나는 평화로워지겠지. 그렇게 오래 앉아 있다가 문득 그 집에서 일하는 착한 젊은이가 하품을 하는 걸 보게 되면 미안한 마음이 되어서 일어나야지. 그 총각 혹은 처녀에게도 내일의 일이 있고 내게도 내일 또 할 일이 있다. 참 그러고 싶은데, 진심으로 그리하고 싶은데 이 시간 나는 일터에서 일을 하는 중이고 잠깐 틈이 나서 이리도 철없이 헛생각을 한다. 이 액자는 내 재산 목록 1호, 나의 영원한 스승이시다. 구차한 여생을 한줄기 희망으로 살아왔건만 그의 아들은 좀체로 출세하지 않았다. 그녀는 할머니가 돌아가신 지 오래되지 않아 방을 미처 치우지 못했다고 했다. 유품의 수령인이 없어 유품 정리 신청을 조금 전 그녀가 했다는 부연 설명을 덧붙였다. 식초와 겨자를 넣고 면을 풀어 휘휘 저을 때 코끝으로 산뜻하게 다가오던 내음, 면을 한 젓가락 입에 넣었을 때 매끄럽고 쫄깃한 맛에 미처 육수의 맛이 아쉽지가 않았다. 국수를 몇 첫가락 삼킨 다음 국물을 후루룩 들이켰을 때 사이다처럼 짜릿하던 맛, 입안엔 구수한 뒷맛이 남고 가슴은 서늘했다. 아! 그때서야 냉면을 무척 좋아하는 친구들 몇몇이 떠올랐다. 그 친구들과 함께 이 별미를 즐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247C2343571CBD5D1BCB45
나로부터 가장 멀리 데려다줄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글을 생각하며 남성성인용품 오나홀사이트 자위용품 성용품 공기인형 불뱀 한 마리 검은 강을 건너 구부러진 등뼈로 강변을 휘돈다. 일렁이는 빛의 꽃가루 사이로 기신기신 고개를 오르는 꽃뱀. 길이 헐떡인다. 퇴화된 근육이, 실핏줄이 쿨럭인다. 끊어졌다 이어졌다 위태롭게 깜박인다. 너무 빨리 내달리는 대신 꽃도 보고 별도 볼 걸, 오르막과 내리막을 더 천천히 즐길 걸, 키 작은 풀과 집 없는 달팽이에게 조금 더 친절을 베풀어 줄 걸, 그런 후회를 하고 있을까. "우리는 백암온천 한번 가 본 곳이라서 덕구온천으로 갈 계획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