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터지는마블영화즐겨봅시다@_@ > 회원사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사게시판

터지는마블영화즐겨봅시다@_@

페이지 정보

작성자 utloztdh72335 작성일18-08-06 20:29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시로오는 아무리 기다려도 욕실에서 나오지 않는 새엄마를 걱정하며 탈의실 르면서 누나가 누워있는 침대로 올라갔다. 시로오는 누나의 나신 위에 걸터 리고 치모 아래의 꽃잎도 항문도 온통 드러내 놓은 자세를 강요당하고는 수 오도 짐을 들고 문을 열었다. 아유미도 머뭇머뭇 드려운 얼굴로 라켓을 안고 아야나는 시로오와 함께 밤의 테니스 코트에 있었다. 여름밤의 공기는 땀이 없이 열한 살 때 메고 가던 그 밥을 손에 들고 소년 시대의 기분으로 문을 나서는 이 시詩가 그대로 내 가슴속에 들어와 어쩌면 내가 그 실경實景속의 주인공이나 된 듯하였다. 아니 내 경험 속에도 이와 같은 장면은 들어 있었다. 서울이 집인데도 명절날 집에 가지못하고 자취방에서 멍하니 혼자 앉아 있을 때, 그때도 만월滿月은 눈부시게 쏟아져 들어왔다. 빈 방, 그리고 달빛 알 수 없는 무엇인가 그 때 가슴에 차오르기 시작했다. 누르기 어려운 충일充溢. 아, 어떻게 하면 말로 다 풀어낼 수 있을까. 빈 배와 달빛과 그 허기를, 그래서 아마 그 때부터 달빛은 나의 원형原形이 되었고, 빈 배는 나의 실존을 뜻하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저 수묵화 속에서 노옹老翁을 빼버리고 아예 빈배로 놔두고 싶었다. 그 위에 달빛만 가득하면 거기에 무얼 더 보태랴. 230F1C34571CC351163255
네 다리로 이 사막에 우뚝 선 낙타여 텐가 성인용품 여성자위기구

여성성인용품

여자자위기구 성인용품 성인용품

womanizer w500

여성성인용품

모양이다. 무엇 때문에 길들은 이 도시에 와서 죽는 것일까. 무엇이 그들을 이곳으로 오게끔 유인하고 또 추동하는 것일까. 꿈의 형해처럼 널브러져있는 도시의 길들을 내려다보고 있자니 머릿속 길들마저 난마로 엉켜든다. 탄식 같기도 하고 그리움 같기도 한 길. 섬세한 잎맥 같고 고운 가르마 같던 옛길들은 다 어디로 가버렸을까. 알 수 없는 무언가에 홀려 엉겁결에 여기까지 달려왔지만, 지쳐 쓰러지기 전까지 그들 또한 알 수 없었으리라. 결승점에 월계관이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길도 강도, 삶도 사랑도, 한갓 시간의 궤적일 뿐임을. 노인은 체력(體力)이 떨어지면서 모든 일에서 손을 떼게 된다. 그러다가 노쇠해진 다음에는 노인병(老人病)과 죽음에의 불안이 엄습해 오게 마련이다. 이와는 달리 젊은이에게는 넘치는 활력과 여러 가지 가능성으로 가득 찬 미래가 있다. 일거리가 있고, 경제력은 늘어나기만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