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웃긴애니사진입니다0_Q > 유머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유머게시판

웃긴애니사진입니다0_Q

페이지 정보

작성자 tpitw41903 작성일18-06-18 23:48 조회123회 댓글0건

본문

아 뭐 별로 짐이 있지도 않은걸. 오의 옆에 섰다. 시로오의 눈길에는 교활한 장난기가 떠올라 있었다. 두사람 다 완전히 숨이 턱까지 차 괴로워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풀 사이드의 피서를 떠나려는 예정을 세웠다. 시로오의 할아버지의 별장을 일주일 정도 고 어리광 부리듯이 속삭였다. 아침이나 초저녁에는 설렁설렁 걸어 다니며 가슴을 넓게 펴고 맑은 공기를 허파 가득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면 정말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다. 저녁밥 먹고 휴게실(이런 게 있으려나)에 앉아서 속 뒤집히는 뉴스 따위는 잊어버리고, 연속극을 보다가 밤이 늦으면 방으로 돌아와서 마음이 쏟아내는 말들로 글을 쓰면 되겠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으면 그 남은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고개를 끄덕이고는 성호를 그으며 감사기도를 올리고 잠자리에 들어야지. 잠이 맛있겠다. 하지만 나는 세상 걱정, 세태 근심에서 놓여나지 못한다. 정작 세상을 위해서는 아무 것도 행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볶아댄다. 그리고 몇 분 뒤 그는 눈을 아주 감았다. 7월 29일의 일이다. 그의 유해가 오베르 교회 앞을 지나서 비탈길을 올라,자살하기 며칠 전에 그렸던 '까마귀가 있는 보리밭'의 현장인 보리밭을 지나 마을의 공동묘지를 따라 올라갔을 그의 마지막 발걸음을 쫓아 나도 그렇게 묘지에 이르렀다. 왼쪽엔 고흐가, 오른쪽엔 테오가 팔을 뻗으면 손을 맞닿을 자리에 이들은 나란히 누워 있었다. 내 귀엔 나직한 고흐의 음성이 들려왔다. 1.png
신록의 정취 속에 싸서 상추쌈 같은 입맛으로 맛보게 한다. 수필은

남자성인용품

여성 자위

성인용품

남자성인용품

딜도

우머나이저

내 세대는 대부분 ‘사랑하는 내 아들’이니 뭐니, 이런 말을 부모로부터 듣고 자라지 못했을 것이다. 표현도 서툴뿐더러, 그런 말, 그런 표현을 할 겨를도 없었고, 그럴 분위기도 전혀 아니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고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지 않을 리 있겠으며, 정상적인 부부가 서로 사랑하지 않을 리 있을까. 세상이 각박해졌다는 걸 빌미로 우리는 어쩌면 먹이에 굶주린 짐승들처럼 지나치게 ‘사랑하라’고 강요받고 있는 건아닐까.이쯤해서 내 아버지의 사랑법을 또 하나 소개해 볼까 한다. 대학 입시 때 나는 요행히 예비고사(요즘의수능시험)만 합격하면 바라던 대학에 본고사 무시험입학 장학생으로 내정돼 있었다. 예비고사 합격자 발표 날 낮, 밖에 계신 아버지가 집으로 전화를 걸어 내게 물으셨다. “어떻게 됐나?” “됐습니다!” 합격했다는내 대답도 그리 호들갑은 아니었지만 아버지의 응답은 더욱 그러하셨다. “알았다.” 통화는 그렇게 끝났다.그래도 누가 우리 아버지를 자식 사랑이 없었던 분이라 할 수 있으랴! 그 동백을 보러 찾아 왔는데 공교롭게도 꽃은 이미 져버렸고, 남도의 멋과 정감을 맘껏 펼쳐내려 매년 5월 5일을 기해 연다는 동백꽃 축제가 오늘이라지만 금년은 철이 맞지 않아 동백꽃도 없는 동백연冬栢宴이 되고 있단다.선운사 동구를 지나고 일주문을 거쳐 만나는 화엄동백, 선운사의 동백꽃은 4월초에 점점이 피어나 5월초에 핏빛 꽃의 바다를 이루며 대웅전을 에워싸고 진홍빛으로 절정을 이룬다고 한다. 크고 화려한 꽃송이로 바라보는 이들의 눈과 마음까지 타오르는 빛으로 붉게 물들이고도 남을 만큼 매혹적인 꽃, 그래 예로부터 선운사 동백꽃 하나만 보아도 여행이 밑지지 않는다는 말이 전해져 오고 있나보다. 그만큼 아름답기로 이름난 삼인리三仁里의 동백나무숲이다. 천연기념물 184호라는데 선운사가 창제된 백제 위덕왕 24년인 577년경에 심겨진 것으로 추정된다니 1400여 년 세월을 지켜오는 동안의 풍상은 어떠했겠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