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수수한짤유머웃기당O_0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수수한짤유머웃기당O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bvqpifhwn75234 작성일18-05-17 07:27 조회144회 댓글0건

본문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어느새 성취감은 배가 된다. 대답했었다.사실 그는 야망에 차 있던 청년이기도 했다. 환상에 사로잡히어 멍하니 섰던 나는 남편 잡아먹은 사마귀를 내가 의심하는 이유는 그 녀석 말고는 아무도 혐의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시골로 이사를 올 때는 보물 상자를 안고 오는 마음으로 무릎에 싣고 왔다. 아파트 환한 벽에 액자를 걸었다. "열 길 물 깊이는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은 모른다" 는 옛말이 있듯이 얼굴 생김새가 둥글고, 길고, 마르고, 살찐 갖가지 모습에서 어느 누가 진실한 사람인가를 더욱 찾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캄캄한 어둠만이 있는가 하면 밝은 태양과 광명이 있듯이 천차만별의 얼굴들 중에서 사랑할 수 있는 얼굴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사랑할 수 있는 얼굴들이 지닌 표정의 색깔이란 막연하나마 좋은 것이라고 부르고 싶다. 한마디로 좋은 인간성의 표현일 것이다. 인격이나 교양, 지성 등등이라고 해도 좋다. 인간과 동물을 분별할 수 있는 하나의 진실한 의미의 표시일 것이다. 원래 사람이 사회와는 별로 관련이 없이 지내게 된다면 홀로 좋은 것으로 시작되고 좋은 것으로 그치면 된다. 남북으로 앉은 정면 삼 칸 측면 한 칸짜리 요사채는 북쪽 문만 열면 사방불과 삼존불 등 일곱 부처님이 훤히 보이는 적멸보궁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또 문을 닫아걸면 법당으로 바뀌어 염불소리가 낭랑하게 울려 퍼지고 공양시간이 되면 밥상 위에 숟가락 놓는 소리가 목구멍으로 침 넘어가는 소리보다 오히려 작게 들린다.이곳 칠불암은 물이 귀한 곳이어서 특히 겨울철에는 식수가 모자라 애를 먹는다. 그래도 스님을 비롯한 자원봉사자들이 항상 밥을 만이 해두고 손님들에게 “공양하고 가세요.”하고 푸근하게 베풀고 있다. 요즘은 이곳에서 공양 신세를 진 청장년층에서 템플 스테이를 요청하는 경우가 많아 절문은 항상 열려 있다. 내가 다니던 냉면집의 짜릿한 국물맛과 쫄깃한 국수 맛은 서울 장안의 어느 집도 따르지 못했다.국물은 양지머리를 고아 끓인, 뒷맛이 담백한 육수와 동치미 국물의 배합이며, 메밀가루와 녹말가루를 섞은 반죽으로 국수를 뽑다는 둥 방법은 대충 알려졌다. 그러나 그 맛은 아무도 따를 수 없어서 나쁜 소문이 돌기도 했다. 남들이 잠든 사이에 국물을 만드니 무엇을 섞는지 알 수 없고 국수가 쫄깃한 이유는 양잿물을 약간 넣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그 부친의 생존 시에만 해도, 밤새워 육수를 공들여 끓이고 정성으로 국수를 뽑는 법 등 뒷얘기는 알려지지 않았었다. 육수를 고아내는 가마솥 곁에서 수시로 기름을 걷어내고 불을 조절하여 지켜보다가, 깜빡 좋아서 맛이 덜한 날엔 자신도 굶고 장사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8e9bcc903e806f1a8e349c0688973be4.jpg
한국의 수필이 신변잡기에 편향되었다고 경시하는 분네도 ㅅㅇㅇㅍ 섹스샵 여성기구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특이한 것은 5천여 평이나 되는 너른 터에 3천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는데 그 동백나무 숲 속으론 햇볕이 뚫고 들어갈 수가 없어 다른 식물들이 전혀 자랄 수 없다는 것이다. 천년 넘는 세월을 햇볕마저 거부한 채 지켜온 땅에 뿌리를 내린 동백이어서 일까. 한 겨울이면 그 푸르름이 유난했고, 서해와 가까워 안으로는 다른 것을 거부하는 동백숲이건만 그 주위로는 송악, 차나무, 조릿대, 맥문동, 실맥문동, 마삭덩굴들과 더불어 늙은 종사철나무가 바위에 붙어 자라고 있고, 절 뒤로는 수선화과 식물의 일종인 석산石蒜까지 큰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것을 보면 결코 모진 마음으로가 아니라 깊고 낮게 물줄을 틔워 천년 세월동안 보이지 않게 내려보낸 정이 여지껏 자란자란 흐르고 있음인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