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웃음이나오는애니사진배꼽이 없어졌어요*_*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웃음이나오는애니사진배꼽이 없어졌어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ashpvrrn66172 작성일18-05-23 23:04 조회146회 댓글0건

본문

처서도 지나고 여름이 다 갈 무렵의 어느 날 저녁이다. 환한 형광등 불빛을 찾아서 방으로 귀여운 손님객이 날아들었다. 낮에 약수터에서 만났던 베짱이가 마을을 왔나 보다. 외모의 미운 모습은 영원히 가다듬기 어려워도 마음씨란 수양이나 교양으로써 선을 긍지로 삼을 수 있다고 믿어왔기 때문이었다. 그 후 나는 예쁘지 못한 내 얼굴이지만 별 구애 없이 살아오게 되었다. 동무들 중에서, "왜 당신은 그렇게 못났소?" 휘황하고 찬란할수록 섬광처럼 사라지는 이승의 불꽃놀이에 현혹되어 억만 광년을 빛나고 있는 별빛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진광은 찬란하지 않아도 어둠이 깊을수록 영롱해지지 않던가. 평생을 조용히 문사로 살아오신 선생의 삶이야말로 우리에게 영원한 빛의 존재이시다. 선생께서는 내 얄팍한 근기를 미리 아시고 불꽃놀이의 허망함을 알려주신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며칠 전 조간신문에서 '관능적 몸짓, 유혹의 노출'이라는 큰 제목 아래 소개된 <포에버 탱고> 댄서들의 사진을 보게 되었다. 열정과 관능의 댄스라고 세계의 언론도 극찬한 바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나는 솔직하고 아름다운 섹슈얼리티의 무대라고 한 그 선전 문구가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사실상 섹슈얼리티에서 한 발자국쯤 멀어진 나이가 되어서인지 섹슈얼리티의 무대가 궁금해졌다. 기다리고 있던 무대에 조명이 들어왔다. 아르헨티나의 고유 악기인 벤드오네온(아코디언의 변형 악기)이 상징물처럼 무대 중앙에 설정되어 있고,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밤하늘에 슬픔의 고함처럼 울리던 그 벤드오네온의 선율이 오케스트라와 함께 울려 퍼지면서 댄서들의 춤이 시작된다. 말끔하게 차려입은 턱시도 차림의 남성 댄서는 올백으로 붙여 빗은 머리에 거울처럼 반짝거리는 검정 구두를 신었다. 그런가 하면 여성 댄서들은 터질 듯한 앞가슴의 풍만함을 엿보이도록 깊게 패인 드레스를 입었고 될수록 몸의 곡선을 강조한 타이트한 실루엣, 높고 뾰족한 하이힐. 거기다 내면의 외로움을 무시하듯 함부로 치장된 금속성의 액세서리와 머리에 꽂은 가벼운 깃털과 구슬 핀의 섬세한 장식. 대각선으로 어깨를 맞대고 있는 남녀 댄서의 얼굴은 정지 신호에 걸린 듯 잠시 무표정하다. 투우사가 소를 겨냥할 때의 그것처럼 긴장감마저 든다. 그러나 빠르고 경쾌한 탱고 리듬의 스텝이 몇 번 어우러지더니 급한 회전을 이루며 이내 타오르는 장작불처럼 격렬함에 이르고 만다. 여성 댄서의 손이 남성 댄서의 목을 부드럽게 감싸 안는다. 입술이 닿을 듯 밀착된 가슴, 상대방을 갈구하는 듯한 눈빛, 마침내 남자의 손이 여자의 몸을 훑어 내리기 시작한다. 정교하면서도 감성적인 터치. 허벅지까지 깊게 터진 스커트 속으로 공격적인 다리의 움직임이 자유롭다. 반달 같은 골무를 보면 무수한 밤들이 다가선다. 잠든 아이들의 숨소리를 들으며 민첩하게 손을 놀리던 우리 어머니, 그리고 우리 누님들의 손가락 끝 바늘에서 수놓아지던 꽃 이파리들, 그것은 골무가 만들어 낸 마법의 햇살이다.모든 것을 해지게 하고 넝마처럼 못쓰게 만들어버리는 시간과 싸우기 위해서, 그리움의 시간, 슬픔의 시간, 그리고 기다림의 온갖 시간을 이기기 위해서 손가락에 쓴 여인의 투구 위에서는 작은 꽃들이 피어나기도 하고 색실의 무늬들이 아롱지기도 한다. 파가니니가 받은 어린 시절의 맹훈련이 최근 음악사가들의 연구로 밝혀졌듯이 냉면집 부친의 비법 아닌 비밀이 아들과의 인터뷰기사로 밝혀진 걸 읽었다. 저수지 왕버드나무를 찾지 않았다면, 나도 나무를 무심히 스쳤으리라. 나와 나무 사이에 흘렀던 애잔한 마음도 영영 잊히고 말았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서원의 나무와 방죽골 나무와 다른 점을 발견하지도 못했을 것이다. 물속에 드러누운 방죽골 나무와 다르게, 도산서원 나무는 대지에 몸을 의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나무의 우듬지가 강가로 향하고 있다는 점이 신기햇다. 276A4D3D571AF05133CA55
나로부터 가장 멀리 데려다줄 거라고 믿기 때문이다. 글을 생각하며 여자성인용품 여자자위 여성기구 일본오나홀 성인요품 물러나 앉는다는 말에는 그것이 비록 자의라 할지라도 묘한 뉘앙스가 붙는다. 때로는 패자敗者같은, 때로는 현자賢者의 은둔거사적 이미지를 떠올려 주기도 한다. 어느 쪽이라도 상관없다. 하지만 정년을 맞은 남편과 함께 선뜻 여기로 물러나 앉은 데는 마음을 좀더 외진 곳에 두고자 한 뜻도 포함되어 있었다. 마음이 속세에서 멀어지면 사는 거기가 곧 외진 곳이라고 하지만 도연명陶淵明의 그러한 경지에 이르지 못하고 보니 자연히 환경을 탓하게 되는 것이다. 다행히 이 부근에는 공원이 많다. 공기가 맑고 조용하다. 그 한적함이 외진 마음을 더욱 외지도록 만든다. 철저하게 단절되어 보는 것도 좋은 일일 것 같다. 하나님은 이렇게 작은 꽃 한 송이로도 우리와 같이 하시고, 그런 꽃향기로도 우리에게 다가오시는 것을 생각하며, 나는 문득 어떤 모습, 어떤 향기로 내 안에 하나님을 모시고 이 하루를 살아가고 있는가 생각해 본다.모든 꽃에는 저마다의 향기가 있듯이 우리 모든 사람에게도 저마다의 향기, 저마다의 빛깔이 있기 마련이리라. 자기도 모르게 썩은 감자처럼 되어 버리는 사람은 그런 썩은 냄새, 그런 썩은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나 그런 속에서도 그런 절망과 아픔을 가사로 승화시켜 아름다운 꽃을 피워냈을 때는 더욱 귀하고 고운 향기, 가장 아름다운 꽃의 생명을 지니게 될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