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웃음이나오는웃긴자료웃기당0_0 > 자주하는질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주하는질문

웃음이나오는웃긴자료웃기당0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jetdlgfijp63327 작성일18-06-04 23:28 조회129회 댓글0건

본문

마치 자신의 죽음에 대하여 마지막 애도의 눈길이라도 보내고 있는 듯한 그런 모습으로 조용히 고개를 떨구고 있는 것이다. 겨울은 무채색의 계절. 자연은 온통 흰색과 검정색으로 수렴된다. 하지만 소리는 그렇지 않다. 겨울에는 겨울만이 낼 수 있는 다양한 소리가 있다. 싸락눈이 가랑잎에 내리는 간지러운 소리와 첫눈을 밟고 오는 여인의 발걸음 소리. 이런 소리는 언제나 나를 향해 오는 것 같다. 얼음장이 '쩡'하고 갈라지는 소리와 지축을 흔드는 눈사태의 굉음과 굶주린 짐승들의 울부짖음, 이 모든 소리는 겨울이 아니면 들을 수 없다. 휘황하고 찬란할수록 섬광처럼 사라지는 이승의 불꽃놀이에 현혹되어 억만 광년을 빛나고 있는 별빛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진광은 찬란하지 않아도 어둠이 깊을수록 영롱해지지 않던가. 평생을 조용히 문사로 살아오신 선생의 삶이야말로 우리에게 영원한 빛의 존재이시다. 선생께서는 내 얄팍한 근기를 미리 아시고 불꽃놀이의 허망함을 알려주신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감각의 비늘을 일으켜 세우는 우리 몸의 관능이 어떻게 하여 일어나며 어떻게 스러지는가? 생명의 에너지를 성의 에너지로 환치한다고 해도 다를 바 없다는 그 에너지의 본체는 무엇인가 하는 물음이 한때는 내게 화두였다. 백골(白骨)을 떠올리며 거기서 애욕(愛欲)의 공무(空無)함을 상상해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목숨이 있는 한, 성(性)은 우리를 자유롭게 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푸른 숲을 떠올리면 저도 가슴이 켕겨요. 할머니, 그렇지만 저는 확신해요. 자기 글을 읽히겠다는 욕심 말고 지순한 마음을 나누려는 원이 담긴 글이라면 연이어 읽히리라는 걸 , 그런 책은 어버이만큼 높이 올려짐으로 결코 알맹이를 쏟아버리지 않으리라고 저도 신앙할 참이에요. 할머니, 물기를 말리며 남몰래 조금씩 가벼워지고 싶다. 할아버지한테 들키면 꾸중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밤에 따서 학교 가는 길 옆 풀섶에 숨겨 두었다가 아침에 학교 갈 때 에가져가리라. 베적삼을 한 손으로 움켜쥐고 한 손으로는 복숭아를 따서 맨살에 잡아넣었다. 땀과 범벅이 되어 복숭아털이 가슴과 배에 박혔다. 따끔거리고 얼얼하고 화끈거려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앓는 소리도 못 하고 밤새도록 혼자 끙끙거렸다. 그렇지만 은하가 복숭아를 받고 기뻐할 것을 생각하면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되었다. 25111047571EC654080A46
우는 천둥과 번개, 또 소나기의 아픔을 견디어야 했으리라. 사랑과 원망과 울부짖음과 분노로 남자자위기구 남자기구 파워링 자위용품

우머나이저

푸른 숲을 떠올리면 저도 가슴이 켕겨요. 할머니, 그렇지만 저는 확신해요. 자기 글을 읽히겠다는 욕심 말고 지순한 마음을 나누려는 원이 담긴 글이라면 연이어 읽히리라는 걸 , 그런 책은 어버이만큼 높이 올려짐으로 결코 알맹이를 쏟아버리지 않으리라고 저도 신앙할 참이에요. 할머니, "우리는 백암온천으로 가는데, 가을이 깊어서 그런지, 동행이 그립네요. 방향이 같으시면 동행했으면 좋겠습니다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