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웃기는최근신작웃긴거입니다.^_^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웃기는최근신작웃긴거입니다.^_^

페이지 정보

작성자 oytemf38630 작성일18-06-05 00:51 조회131회 댓글0건

본문

우리 삶의 여정도 두부와 닮은 데가 있다. 아무리 단단한 사람이라 해도 치열한 경쟁에 시달리다 보면 마음 한쪽이 깨지거나 물러지게 된다. 어느 날은 제 몸이 바스러질 줄 알면서도 맷돌 속으로 들어가야 하고, 또 어떤 날은 삼키기 힘든 간수를 들이켜야 할 때도 있을 것이다. 그때 달빛만 있으면 어디에서건 세상은 아름답게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슬프면서도 왜인지 그다지 서럽지가 않았다. 흰눈이 더러운 흙을 감싸듯, 달빛은 지상地上의 것들을 순화시키는 따스한 손길을 갖고 있는 듯 싶었다. 달빛은 감성感性 밝기를, 그 명암의 농도를 조종하는 장치를 갖고 있는 듯했다. 16년 쯤 되나 보다. 교단에서 두보杜甫 시詩를 가르칠 때였다. 마침 가을이어서 <추홍秋興> 여덟 시 가운데서 나는 첫 번째의 시를 골랐다. 또 국화는 피어 다시 눈물 지우고 배는 매인채라 언제 고향에 돌아가랴. 사람이 무리 속에서 늘 즐겁다는 것은 어쩌면 심오한 경지인지도 모르겠다. 유머러스하고 싹싹해 항상 모임에서 환영받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어둑한 고민과 회색빛 허무에 점령당한 채 혼자 생각만 많은 사람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잘돼야 예술가고 대개는 부적응자로 간주된다. 행동보다 생각이 많고 광장보다 밀실이 더 좋은 나는 분명 예술가는 아니니 그러면 부적응자인가. 스스로를 생각해보면 그 어느 때보다 혼자 있을 때 가장 활동적이고 창의적이라는 것은 맞다. 혼자 있을 때보다 사람들 속에 있을 때 자주 심심한 느낌에 사로잡히는 것은 나만이 가진 어떤 특수한 체질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폭포수와 분수는 동양과 서양의 각기 다른 두 문화의 원천이 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대체 그것은 어떻게 다른가를 보자. 무엇보다도 폭포수는 자연이 만든 물줄기이며, 분수는 인공적인 힘으로 만든 물줄기이다. 그래서 폭포수는 심산 유곡에 들어가야 볼 수 있고, 거꾸로 분수는 도시의 가장 번화한 곳에 가야 구경할 수가 있다. 하나는 숨어 있고, 하나는 겉으로 드러나 있다. 폭포수는 자연의 물이요, 분수는 도시의 물, 문명의 물인 것이다.장소만이 그런 것은 아니다. 물줄기가 정반대이다. 폭포수도 분수도 그 물줄기는 시원하다. 힘차고 우렁차다. 소리도 그렇고 물보라도 그렇다. 그러나 가만히 관찰해 보자. 폭포수의 물줄기는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낙하한다. 만유 인력, 그 중력의 거대한 자연의 힘 그대로 폭포수는 하늘에서 땅으로 떨어지는 물이다.물의 본성은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흐르는 것이다. 하늘에서 빗방울이 대지를 향해 떨어지는 것과 같다. 아주 작은 또랑물이나 도도히 흐르는 강물이나 모든 물의 그 움직임에는 다를 것이 없다. 폭포수도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거센 폭포라 해도 높은 데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떨어지는 중력에의 순응이다. 폭포수는 우리에게 물의 천성을 최대한으로 표현해 준다. 우리 마을에서 오 리 가량 더 가야 되는 마을에 살았다. 청소나 양계 당번도 한 반이고 누룽지까지 가져다 나눠 먹는 사이였다 은하가 하루는 자기 생일이라고 인절미를 싸 가지고 와서 공부 시간에 책상 밑으로 몰래 주었다. 지금껏 소식 한 번 전하지 못한 '쑥빼기'인 나였지만. 그리고 나는 이제 벌떡 일어서서 그 심연 속으로 한없이 추락하는 인수의 꼴을 내려다보며 침을 뱉고 있었다. 그 순간, 그 검은 심연 속에서 아스라하니 들려오는 소리가 있었다. 2153D64D571F1BCB2CDC23
스미어든다. 불타는 돌 지갈밭에 목을 꺽고 늘어진 이름 없는 풀포기가 외치는 ㅈㅇㄱㄱ 오나홀저렴한곳 남성링 여성성인용품

남자자위기구

나올 때 보니 두 여승은 불경을 외는지 염불을 하는지 삼매경에 들어 있었다. 얼굴이 홍시처럼 익어 있는데 법열法悅의 상기上氣인지 노을빛이 물든 것인지 신비스럽기 그지없었다. 저 어린 여승들은 천진한 소녀의 세계와 부처의 세계를 자유롭게 왕래하고 있는 것만 같았다. 우리는 발소리를 죽이고 조심스럽게 여승 곁을 지나 왔다. 마치 대웅전 본존 불상 앞을 지나는 마음 같았다. 아내도 내 심정 같은지 발끝으로 따라왔다.절 앞의 연못까지 와서 나는 환상을 본 것 아닌가 하고 절 쪽을 뒤돌아보았다. 여승은 우리가 나가기를 기다리고 있었는지 그새 절 안으로 들어가고 거기에 없었다. 좁은 골목을 돌다 막다른 집에 다다른다. 더는 나아갈 수 없는 끄트머리 집, 허름한 담장의 벽화가 돋보인다. 양 갈래머리 아이가 비탈길을 허정거리며 오르는 중이다. 얼핏 보면 전봇대를 오르는 것 같지만, 그것은 아니다. 전봇대와 담장을 한 장의 여백으로 삼아 달동네 풍경을 그린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world-power-plug.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